Blog

  • 예전 홈페이지 글 모음

    새전북신문 칼럼 ‘아침을 열며’(2014년 3월 25일자) 한옥마을 목련이 활짝 폈다. 개나리 황금종이 담벼락에 늘어지고 임실 구담마을 매화, 구례 산동 산수유도 만개한다. 이산저산 꽃이 피니 분명코 봄이로구나.   하지만 이 계절은 예정된 배신이다. 왔다가 후딱 가니 반겨한들 쓸데 있나. 봄은 가나니 저믄 날에. 첫 사랑, 첫 치마처럼 온 몸에 봄을 감고 속절 없이 운 것이 어디 […]